둘째 날은
성산일출봉에서 시작하여
서귀포 시까지 여행했다.


어제밤 한화경기에 울분을 토했던 나는
아침에 일출을 보기 위해 새벽같이 일어났다.
이미 저질체력이 된 상황에서 땀을 흠뻑 흘리며 정상까지 올라갔는데
정상에 있던 이 사람 카메라는 무지 좋았다.
그래서 트라이포드 꺼내는 것은 꾹 참고
그냥 스냅사진만 찍기로 했다.
쳇....


트라이포드가 없는 상황에서 이렇게 어두운 사진을 찍기는 정말 힘들다.
그나마 건진 사진이다.


성산일출봉에서 바라본 성산항의 모습


평일임이고 특별한 한주가 아님에도
많은 사람들이 있었다.
다들 하얀손??


성산일출봉에서 일출을 보는 게 이번 두번째인데
두번 다 구름이 많았다 -_-
젠장 젠장 젠장 젠장  -_ -;;


토끼공이 내가 오는 것을 어떻게 알았는지
환영인사를 나와주셨다.


요래 보면 안높아 보이지만
운동 한 1년 안하면 올라오는데 무지 힘들다.
SVP때 지야의 함성 조낸 열심히 해도 소용없다.


이미 떠버린 해
일출... 늘 ㄲㅂ


참 야릇하게 생긴 바위가 있어서
요렇게 찍어봤다.
무슨생각을 하는거지??
요쿠르트 같이 생겼을 뿐인데...


이 날 아침은 사실 조금 흐렸다.
아침일찍 사진인데 무슨 해진 후 사진 같다. -_-


성산 일출봉의 모습


예술 사진을 시도했지만 부족한 내공으로 인해 ㄲㅂ


줌머와 혼연일체가 된 나의 실루엣
우도로 떠나기전에 항구에서 한컷 찍었다.


자신이 여행할 곳을 바라보고 있는 줌머


우도는 성산에서 배를 타고 들어가야한다.
몸만 가는 경우와 배를 타고 가는 경우가 있는데 운임이 다르다.
이와같이 오토바이를 파킹해놔야하는데 아저씨들 무지하게 불친절하다.


노란색 식물
개나리는 아닌 것 같고
사실 난 식물이름에 굉장히 약하다.
여튼 색이 너무 이뻐서 한컷..


혜인사마는 동물을 무지 좋아하기 때문에 일부러 한 컷 찍었다.
말s....


내가 지난 번에 제주도에 온건 2002년 2월이었다.
그때 가장 기억에 남고 예뻤던 곳이었다.
울타리가 그때는 없었던 것 같기도 한데 굉장히 이른시간에 간 덕분에
나 혼자 이 이쁜 곳에서 미친 짓을 할 수 가 있었다.


냉무..

왠지 누워서 뒹굴면 재밌는 동영상이 나오지 않을 까 했지만
혼자라서 ㅈㅈ


들어가지 말라던 절벽근처에 용감히 들어갔다.
참 색 이쁘다.
날씨가 좋은 날에는 좋은 카메라, 좋은 렌즈 다 필요없이 모든 사진이 이쁘다.


이 배는 무슨 용도일까 고민해 소리를 쳐봤지만
돌아오는 건 내 뒤의 사람들의 어이없는 표정뿐이었다.


여기가 우도다!!


사실 이 색은 약간 뻥튀기 된 색..
이정도 까지 파랗지는 않지만 비슷하다.
근데 도데체 저 배는 뭔 배야..


나만의 영역을 침범하시던
한국의 자랑 아줌마들
깔깔대는 목소리가 매우 인상적이었다.


가을의 냄새가 물씬 풍기는 사진
사실 봄이지만 난 이렇게 쓸쓸해 보이는 가을 사진이 너무 좋다.


축구장을 만드려는 걸까..
뭔가 만들고 있다.


몇 안돼는 내 사진
그나마 잘 찍어주셨는데 잘려진 내 발목 어떻게할꺼야 ㅠㅠ


우오오.. 하늘 봐라.. 어쩜 이리도 푸른지......


아까 울타리가 쳐진 들판 왼쪽에는 이렇게 등대가 있다.
나름 예쁘다.
다들 어머 저기좀 봐 여기 좀 봐 하고 있을 때 사실 살짝..
아니 그거보다 조금더 쓸쓸했다. 쳇


냉무


그냥 이 벌판에 있는 우공이 멋져서 찍어봤다.
늘 고맙 소....
신고
Posted by Stewi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