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동무는 없었지만
그리고 무엇보다 무지하게 무거웠지만
나와 2박 3일을 함께해준 백팩, 카메라가방, 프랭클린 플래너


2002년 군대가기전 친구들과 들렀던 곳이다.
밤새 술먹고 떠들다가
아침에 쫓겨났다 -_ -
간판 바꿨다고 모를 줄 알았지?


무지하게 큰방 2만 5천원
짐도 없고 혼자인 나에게는
그저 공허함만 맴도는 공간이었다.

쓸쓸히 맥주 2캔을 먹고 잠을 청했다.




빛의 양을 조절하는게 얼마나 중요한지 알려주는 사진
처음 사진이 잘 찍었다고 생각하는 당신은
바 보 흥


무지하게 원근으로 찍은 것 같지만 사실 그렇지도 않다.


별건 아니고 여기서
내 친구 네명들과 이 무거운 의자를 들고 찍었던 사진이
지금 내 책상 서랍속에 있다.
7년이 흐른 지금 향수에 젖었다.


하얏트 호텔에 침입해서 찍었다.
저들은 분명
부자






평화로운 곳이다. 제주도는......


여기는 제주도에서 차로 못올라가는 송림산이라는 곳이다.
오토바이는 물론 갈 수 있다.
역시 아름답다.

사실 셋째날은
뻘겋게 타버린 내 얼굴때문에
속상해서 사진을 많이 안찍었다.
어? 이유가 이상한가?








한림공원에 있는 제주도만이 가지고 있는 식물이다.
난 식물이름 잘 모른다.



한림 공원 길
관광객이 생각보다 많았다.


이 돌을 보고 베르세르크를 떠올렸다면 당신은 오덕후


별 의미 없는 사진들....





협재해수욕장이다.
내가 태어나서 가장 많은 들은 노래는
  • 좋은텐데 -성시경
  • 언제나 그랬죠 -브라운 아이즈

이 두곡이다. 이 두곡만 반복해서 듣고 일하고 있을 친구들한테 전화해서 염장좀 지르고
그렇게 제주도에서의 마지막을 보냈다.




호주에서 혼자 여행은 지겹도록 했다고 생각했지만
시간이 나도 선뜻 떠나기 힘들어지는게 혼자 떠나는 여행이다.

아무도 같이 안가준다길레 출발했지만
여행에서 참 많은 것을 느꼈다.

난 그런 기분을 좋아한다.
뭐라고 표현할 수는 없지만
뭔가 한층 성장한 느낌

이번 여행을 통해 느꼈던 감정이 사라지지 않게
400장이 넘는 사진을 간추려서 글과 함께 남겨놓으면
힘들고 지칠때마다 힘이 돼어주지 않을까 하고 기대해본다.

신고
Posted by Stewie


티스토리 툴바